가비아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퍼스트 시대, 기업의 클라우드 활용 현황은?

2011년 미연방정부는 클라우드 퍼스트(Cloud First)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정부 기관의 IT 비용을 낮추기 위해 기존 인프라를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으로 구현하자는 내용입니다. 이때 시행된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은 아직도 유효하며 현 정부까지 일관성 있게 클라우드 전환 전략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2014년 MS는 자사의 비즈니스 전략으로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을 내세웠습니다. MS에서 시행한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은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모두 클라우드 기반으로 변경하고, 클라우드 서비스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그로부터 4년 뒤인 2018년, MS는 기업 시가총액 1위를 탈환하며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의 성공을 알렸습니다.

국내 상황은 어떨까요?

베스핀글로벌의 보고서에 따르면 아직 국내 기업의 35%만이 클라우드를 이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세계적인 인프라 트렌드의 흐름으로 인해 국내에도 클라우드 퍼스트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2019년 6월, 국방부는 시스템의 60% 이상을 3년 내에 클라우드로 전환하겠다고 밝혔고, KT는 2023년까지 클라우드 매출 1조 원 달성을 목표로 클라우드 사업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가 ‘클라우드’라는 키워드로 단결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이미 클라우드를 도입한 기업들은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점검해 보고자 합니다.

모두들 왜 클라우드를 도입하려고 하는 것일까요? 여전히 IT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 일까요?
그리고 이런 수요는 비즈니스 규모에 상관없이 모두 동일하게 나타나는 현상일까요?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의 현황을 조사하기 위해 시행된 IDG ‘Cloud Computing Survey 2018’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기업의 90%가 2019년까지 클라우드를 비즈니스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답했습니다.

클라우드 도입 설문
[출처: IDG ‘Cloud Computing Survey’ Cloud Has Come of Age]

클라우드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거나, 기업 인프라의 일부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이용한다고 대답한 비율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고, 2018년 조사에 의하면 이미 클라우드를 도입해서 운영하고 있는 비율은 73%입니다. 이 중, 엔터프라이즈 규모의 기업의 77%가 최소 한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한다고 밝혔고, SMB 규모의 기업은 69%만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클라우드 도입률이 높아짐에 따라 클라우드에 할당되는 IT 예산도 점차 증가합니다. 2016년 조사에서는 클라우드 예산으로 평균 160만 달러가 책정되었고 2018년에는 36% 상승한 220만 달러가 평균 클라우드 예산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기업 규모별 클라우드 예산 상승률입니다. 엔터프라이즈 기업의 2018년 클라우드 예산은 2016년에 비해 15% 상승했지만 SMB 기업은 2016년에 비해 50% 상승했습니다.

과거에는 큰 규모의 기업이 주로 클라우드를 도입했다면 이제는 그 흐름이 중/소기업, 스타트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산업 전반에서 클라우드로 인프라를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시작되었고 이제 기업들의 고민은 ‘어떤 클라우드 모델을 도입할 것인지’ 로 발전하였습니다.

클라우드 도입 설문
[출처: IDG ‘Cloud Computing Survey’ Budgets Continue to Grow]

조사에 의하면 2019년에는 전체 IT 예산의 30%가 클라우드 컴퓨팅에 할당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비용은 기업의 클라우드 활용 목적에 따라 IaaS, PaaS, SaaS 세 모델 중 하나에 쓰이게 됩니다.

ERP, CRM과 같은 SaaS 모델의 클라우드에 예산을 할당하는 기업은 48%입니다. 솔루션 도입으로 일상적인 유지보수 업무를 줄이고, 생산성을 향상시켜 궁극적으로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함입니다.

30%의 기업은 클라우드의 특징인 확장성, 유연함, 민첩성을 최대로 활용하기 위해 IaaS 모델에 IT 예산을 투자하겠다고 밝혔고, 21%의 기업은 자체 유지보수와 업데이트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자 미들웨어 단계를 포함한 PaaS 클라우드 모델에 예산을 투자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기업마다 다른 클라우드 모델을 선호하는 것은 각 기업이 갖고 있는 IT 과제가 다르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절반가량의 비중을 차지한 SaaS 모델은 ‘생산성’과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선택 되었는데요. 과거 미 연방에서 IT 비용을 줄이기 위해 클라우드 퍼스트를 외치던 모습과는 사뭇 다릅니다.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 목적은 어떻게 변화하고 있을까요?

클라우드 도입 설문
[출처: IDG ‘Cloud Computing Survey’ Cloud Solutions Are Feeding the Need for Speed]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클라우드는 IT 인프라 운영에 드는 비용을 줄이려는 목적으로 고려되었지만 최근에는 비용 절약 측면보다 빠르고 유연한 서비스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이 더 주목받는 추세입니다.

위의 지표에 나타난 것처럼 클라우드 도입 목적의 1, 2위는 IT 서비스를 빠르게 배포할 수 있고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점이 꼽혔습니다. 이런 현상은 종업원 1,000명 이상 규모의 기업에서 더 높게 나타납니다. 1,000명 미만인 SMB 규모의 기업에서는 지속 가능한 경영과 원활한 고객 지원 서비스가 가능하다 점을 클라우드 도입 목적으로 꼽은 비율이 가장 높습니다.

클라우드 도입이 가장 필요하다고 느끼는 산업 군은 제조업, 첨단 기술(High-Tech), 통신 분야입니다. 세 산업 군의 경영진 그룹에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완전히 이전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를 증명하듯 2019년 시행된 또 다른 조사에서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률이 가장 높은 분야로 제조업이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클라우드 도입 설문
[출처: IDG ‘Cloud Computing Survey’
More Tech-Dependent Industries Pressured to 100% Cloud]

이처럼 기업 규모별, 산업군별로 클라우드 도입 목적과 필요성은 다르게 나타납니다.
인프라 환경이 클라우드로 옮겨 가고 있는 것은 맞지만 무작정 도입하기보다는 비즈니스와 기업의 특성을 고려하여 체계적으로 도입 전략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업은 어떻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택할까요?

이미 클라우드를 도입한 기업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택할 때, 검토하는 채널은 아래와 같습니다.

  • 데모/체험 판 직접 활용(82%)
  • 클라우드 업체의 웹사이트에서 정보 구독(78%)
  • 사용 후기 또는 추천 수 참고(74%)

타인의 사용 후기나 추천 수를 고려하는 비율보다 직접 정보를 얻고, 체험 판으로 테스트해보는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한 70%의 엔터프라이즈 그룹과 55%의 SMB 그룹은 클라우드 업체가 발행한 분석 보고서를 참고한다고 밝혀 엔터프라이즈 그룹에서 보고서와 같은 심도 있는 콘텐츠를 더 많이 활용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기업마다 클라우드 도입 목적과 운영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무조건 추천수가 높은 업체를 선택하는 것보다는 해당 업체에 대한 정보를 최대한 많이 수집하고 테스트를 통해 기업의 활용 목적에 적합한지 검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클라우드 관련 이미지

클라우드 도입률이 높아지면서 클라우드 아키텍처와 시스템을 관리할 클라우드 전문 엔지니어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는 추세입니다. 이미 69%의 기업은 클라우드를 관리할 엔지니어를 보유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클라우드를 성공적으로 도입하더라도 운영하면서 전문 인력의 관리가 필요한 순간이 많기 때문입니다.

클라우드 전문 인력 고용이 어려운 스타트업이나 소규모 기업은 클라우드 업체의 매니지드 서비스를 주로 활용하게 됩니다. 따라서 SMB 규모의 기업이 클라우드 업체를 선택할 때는 매니지드 서비스와 기술지원의 범위를 상세하게 파악해야 합니다.

기업 환경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전문 엔지니어를 육성할 수 없는 환경이라면, 다양한 산업군과 다양한 규모의 기업 인프라를 관리한 경험이 있는 클라우드 업체의 기술지원과 매니지드 서비스를 활용해야 안전하게 클라우드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avatar
  Subscribe  
알리기: